01

비아그라소식

10대들까지 남용 가능성 커
불완전 유산 등 부작용 심각


국내 유통이 불법인 낙태약과 처방전이 필요한 발기부전 치료제가 카카오톡 오픈채팅을 통해 무분별하게 판매되고 있다. 오픈채팅은 전화번호나 카카오톡 아이디로 관심 주제에 따라 모르는 사람과 함께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능으로, 이를 통해 10대들도 처방전 없이 손쉽게 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에서 낙태약 브랜드를 검색하면 ‘∼약사’ ‘∼병원’ 등의 이름으로 1대1 전문 상담이 가능하다는 대화방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문화일보 취재진이 오픈채팅을 통해 낙태약을 문의하자 “이름, 주소, 전화번호만 알려주면 구매를 도와드리겠다”는 답변을 받을 수 있었다. 가격은 임신 주차에 따라 38만 원부터 56만5000원에 달했다. 구매자를 안심시키기 위해 구매 후기를 보내주거나 정품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수입 경로에 대해서는 미국에서 홍콩으로 직수입해 ‘전자제품’ ‘화장품’으로 적어 한국에 들여온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선 유전질환이나 성범죄 등에 의한 임신의 경우에만 낙태를 허용하고 있어 낙태약 복용과 구입·판매가 불법이다. 약국을 통하지 않은 의약품 거래 역시 처벌 대상이다.

처방전이 필요한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의 발기부전 치료제들도 카카오톡 오픈채팅에서 판매되고 있다. 실제로 ‘비아, 시알 최저가 카드 가능’ ‘인도산 정품 판매’ ‘비아 문의만요’ 등의 다양한 채팅창 목록을 찾을 수 있다. 오픈채팅으로 문의하면 여러 가지 제품의 가격을 일괄 보내주거나 판매 약 실물 사진을 보내주기도 했다. 가격은 시중과 비슷하지만 이렇게 구매한 약품이 유해한 성분을 포함한 가짜 비아그라일 수 있다는 게 문제다.

낙태약과 비아그라 모두 의약품이기 때문에 의사의 처방 없이 구매해 복용할 경우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김동석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회장은 31일 “낙태약의 경우 해외에서도 정확한 임신 주차에 따라 임신 초기에만 처방이 이뤄지고 있으며, 완전한 유산이 이뤄졌는지 지속적인 관리를 받아야만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불완전 유산으로 패혈증 등 감염 우려가 있거나 하혈이 계속될 수 있다”고 위험성을 경고했다. 김수웅 서울대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가짜 비아그라의 경우 지나치게 주성분의 함량이 높거나 낮고, 불순물이 포함된 약일 수 있다”며 “불순물이 포함된 약을 복용할 경우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거나 간 독성이 강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02

임신부에 비아그라 임상시험…네덜란드서 신생아 11명 사망

네덜란드에서 태아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임신부들에게 `비아그라` 성분 약을 복용하게 한 병원의 임상시험 결과 신생아 1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파문이 일고 있다.

관련 임상은 전면 중단됐고, 아직 출산을 하지 않은 임상 참가자들은 공포에 휩싸였다.

24일(현지시간) BBC·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암스테르담대 메디컬센터 등 네덜란드 전역의 11개 병원이 실시한 임상시험에서 비아그라를 투여받은 여성에게서 태어난 신생아 11명이 사망했다. 해당 임상은 비아그라의 주성분이 자궁 내 태아의 성장을 촉진시키는지를 알아보기 위한 시험이었다. 임신부 93명이 비아그라 주성분인 `실데나필`을 복용했으며, 대조군인 다른 임신부 90명은 시험의 정확성을 높이는 플라세보 효과를 측정하기 위해 가짜 실데나필을 복용했다.

이 임상의 목적은 성장이 느린 태아의 발달을 촉진해 미숙아 출산을 막는 약을 개발하는 것이었다. 2015~2020년 350명 임신부를 대상으로 실시될 계획이었다. 주로 태반의 성능이 좋지 않고, 자궁 내 태아의 성장이 심각하게 제한된 여성들이 시험에 참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임상 결과 실데나필을 복용한 산모의 출생아 17명이 폐에 이상이 생겼고, 결국 11명이 숨졌다. 반면 가짜 약을 먹은 산모들의 출생아 가운데는 3명만 폐에 이상이 발견됐으며 숨진 경우는 없었다.

03

복제약만 180여종…찬바람 부는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

‘해피 드럭(Happy Drug)’으로 통했던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에 뛰어든 제약사들이 쓴 맛을 보고 있다. 해피 드럭은 생명에 중대한 질환은 아니지만 삶의 만족도를 높여주는 약이다. 소득이 늘고 생활이 안정될수록 수요가 늘어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평가된다.

제약사들에게는 발기부전 치료제가 해피 드럭으로 여겨졌다. 오리지널 발기부전 치료제인 릴리의 시알리스는 한국에서만 200억원 규모의 단일 매출을 기록했던 블록버스터 의약품이었다. 2012년 특허가 만료된 화이자의 ‘비아그라'에 이어 시알리스 2015년 특허가 만료되자 국내서만 150여개의 복제약이 쏟아졌다. 다들 내기만 하면 100억원은 거뜬할 거라 기대했다.

27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2018년 현재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은 연간 약 1400억원 규모로 비아그라 복제약 약 85개, 시알리스 복제약 약 95개가 시중에 유통·생산되고 있다. 여기에 국내 제약사가 개발한 새로운 성분의 약까지 합치면 190여개가 시장 경쟁을 벌이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복제약을 출시해 오리지널 의약품을 앞질러 매출 상위를 달리고 있는 회사는 한미약품, 종근당 뿐이다. 특히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가 집계한 2018년 상반기 처방액 규모에서 100억원대 매출을 기록한 발기부전 치료제는 한미약품 ‘팔팔’ 단 1개다.

같은 기간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 전체 매출액이 578억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한미약품 팔팔이 전체 매출액의 약 30%를 차지한 셈이다. 더구나 매출 2위도 시알리스 복제약인 한미약품 ‘구구’(71억원)가 차지해 매출 양극화 현상까지 보인다.

다른 제약회사들의 매출은 다소 감소하는 추세다. 시장 전체 매출액 578억원 역시 전년동기대비 약 3% 줄었다. 오리지널의약품인 화이자 비아그라와 릴리 시알리스도 국산 복제약에 밀려 판매규모가 줄어들면서 올 상반기 매출 규모 각각 4위와 6위에 그치고 있다.

화이자는 지난해 상반기 58억원 규모의 비아그라를 판매했지만, 올해 매출액은 9.9% 감소한 52억원에 그쳤다. 릴리의 시알리스 매출액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31.7%가 감소한 36억원이다.

종근당 ‘센돔’도 매출 3위를 기록했으나 그 규모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8.1% 감소했다. 복제약과 다른 성분의 자체 개발 신약으로 출시된 동아에스티의 ‘자이데나’ 역시 같은 기간 11.8% 감소한 40억원 매출에 그쳤다.

대부분의 복제약 판매회사들은 매출 10억원을 넘지 못하고 있다. 5년전 그렸던 장미빛 청사진과 다른 길을 걸어가고 있는 셈이다. 올해 상반기 10억원 이상 매출을 기록한 발기부전 치료제를 보유한 회사는 한미약품, 종근당, 동아에스티, SK케미칼, 한국콜마, 대웅제약, 유한양행 정도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의 ‘승자독식’ 구조가 무분별한 경쟁이 불러온 결과라고 관측한다. 정해진 시장에 너무 많은 회사들이 몰리면서 영업·마케팅에 대한 부담만 키웠다는 지적이다.

한 제약회사 관계자는 “과거 비아그라와 시알리스 특허만료로 너도 나도할 것 없이 복제약을 출시했지만, 영업과 마케팅에서 승부가 났다”며 “하위 매출 회사들은 결국 남은 시장을 쪼개서 경쟁해 비용효율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제품 매출이 양극화에 이르자 최근 시장을 떠나거나 판매 제품 수를 줄이는 회사들도 등장했다. 동화약품은 매출 부진으로 인해 비아그라 복제약으로 허가받은 ‘헤카테’의 품목허가를 올해 초 자진 취하하고 시장에서 철수했다.

유한양행은 전략 상품으로 내세웠던 이달 필름형 비아그라 복제약과 시알리스 복제약의 허가를 취하해 판매하는 제품 수를 줄였다. 영업과 마케팅 부담을 줄인 선택과 집중 전략이다. 이 회사는 이를 통해 올해 상반기 시알리스 복제약 ‘타다포스’로 전년동기대비 24% 증가한 1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정품비아그라 구매사이트

정품 비아그라
비밀배송보장

저희 정품비아그라판매사이트에서는 개인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안전하게 여러겹의 포장과 배송물품을일반적인 물품으로 작성하여
받으시는분의 프라이버시를 완벽하게 보호해드립니다.

100% 정품
정품비아라그라만 판매

저희 정품비아그라판매사이트에서는 오로지 정품인증된 제품들과
100% 정품제조사에서만 나온 완벽한 정품을 판매합니다.
정품아닌시 100% 환불도보장해드립니다.

Subscribe Us

We won’t send any kind of spam